Just a little glimpse of me

Followers

Monday, April 20, 2009

24/7 - That Guy Girl lyrics

credits: carmendove@soompi

사랑 까짓 거 다 버릴 수 있는데
sarang kkajit geo da beoril su inneunde
우정 까짓 거 다 버릴 수 있는데
ujeong kkajit geo da beoril su inneunde
눈에 가시처럼 박혀버린 너희를 빼낼 수 없어서
nune gasicheoreom bakhyeobeorin neohuireul ppaenael su eobseoseo
이젠 눈을 감고 살아야 하나봐
ijen nuneul gamgo saraya hanabwa
미쳐 버릴듯 한 세상에
michyeo beorildeut han sesange
아물지 않은 깊은 상처 하나 시간에 맡기려해
amulji anheun gipeun sangcheo hana sigane matgiryeohae

너의 말 한마디에 내 심장이 멈췄다
neoui mal hanmadie nae simjangi meomchwotda
내 여자 친구와 사귄다는 칼 날 같은 고백이
nae yeoja chinguwa sagwindaneun kal nal gateun gobaegi

내 가슴을 베어 내듯이 내 사랑을 잘라내고
nae gaseumeul beeo naedeusi nae sarangeul jallanaego
좋았었던 추억 하나 하나 산산히 조각 내버려
johasseotdeon chueok hana hana sansanhi jogak naebeoryeo

우리 함께 했던 시간
uri hamkke haetdeon sigan
너란 녀석한테는 아무것도 아닌 거였었니?
neoran nyeoseokhanteneun amugeotdo anin geoyeosseonni?

사랑 까짓 거 다 버릴 수 있는데
sarang kkajit geo da beoril su inneunde
우정 까짓 거 다 버릴 수 있는데
ujeong kkajit geo da beoril su inneunde
눈에 가시처럼 박혀버린 너희를 빼낼 수 없어서
nune gasicheoreom bakhyeobeorin neohuireul ppaenael su eobseoseo
이젠 눈을 감고 살아야 하나봐
ijen nuneul gamgo saraya hanabwa
미쳐 버릴듯 한 세상에
michyeo beorildeut han sesange
아물지 않은 깊은 상처 하나 시간에 맡기려해
amulji anheun gipeun sangcheo hana sigane matgiryeohae

그녀석이 좋아졌다고 내 심장을 찌르는 말
geunyeoseogi johajyeotdago nae simjangeul jjireuneun mal
숨을 쉴 수 조차 없을 만큼 내 자신이 작아져서
sumeul swil su jocha eobseul mankeum nae jasini jagajyeoseo

달아나고 싶었나봐
daranago sipeonnabwa
차마 너의 앞에서 눈물 보이기 싫었으니까
chama neoui apeseo nunmul boigi sirheosseunikka

사랑 까짓 거 다 버릴 수 있는데
sarang kkajit geo da beoril su inneunde
우정 까짓 거 다 버릴 수 있는데
ujeong kkajit geo da beoril su inneunde
눈에 가시처럼 박혀버린 너희를 빼낼 수 없어서
nune gasicheoreom bakhyeobeorin neohuireul ppaenael su eobseoseo
이젠 눈을 감고 살아야 하나봐
ijen nuneul gamgo saraya hanabwa
미쳐 버릴듯 한 세상에
michyeo beorildeut han sesange
아물지 않은 깊은 상처 하나 시간에 맡기려해
amulji anheun gipeun sangcheo hana sigane matgiryeohae

한 사람과 이별도 아픈데
han saramgwa ibyeoldo apeunde
또 한사람 마저 잊어야 하는 게
tto hansaram majeo ijeoya haneun ge
내겐 죽을 만큼 힘겹고 가슴 아픈 두 이별 이야기
naegen jugeul mankeum himgyeopgo gaseum apeun du ibyeol iyagi
이젠 눈을 감고 살아야 하나봐
ijen nuneul gamgo saraya hanabwa
미쳐 버릴듯 한 세상에
michyeo beorildeut han sesange
아물지 않은 깊은 상처 하나 시간에 맡기려해
amulji anheun gipeun sangcheo hana sigane matgiryeohae